메뉴 건너뛰기

아고라장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메인 포스터_수정.png


3월 15일부터 19일까지 <경기아고라> 6차 토론이 진행됩니다.

이번 토론 주제는 최고의 벚꽃명소는 ‘경기대학교이다’ VS ‘한강이다’  입니다.




lh blank rh
설문조사 종료일: 2021-04-14 00:00
참가자: 6
blank
최고의 벚꽃명소는?! (6)
1 경기대학교이다
  bar 6 (100%)
2 한강이다
  0 (0%)
blank
lb blank rb




-참여 기간-

3월 15일 ~ 3월 19일

*결과 발표 : 3월 22일


-토론 참여방법-

1. 웹진거북이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회원가입 또는 로그인을 한다. 

2. ‘경기아고라’ 게시판에서 6차 토론 게시글을 클릭한다.

3. 해당 게시글에 자신의 생각을 댓글과 대댓글로 작성한다.

*추천하고 싶은 댓글이 있다면 댓글에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ʃ♡ƪ)



※ 본 이벤트는 웹진거북이 홈페이지 로그인 후 참여하셔야 당첨자 추첨이 가능합니다. 

※ 선정되신 분께는 회원 정보에 기재된 이메일로 개별 연락드릴 예정입니다. ※ 


-상품-

일회용 흑백 필름카메라 일포드 XP2 (1명)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3명)



본 이벤트와 더불어 '경기pick' 게시판에서 4월 아고라 주제를 추천받고 있으니 많은 추천 부탁드립니다! 

  • ?
    이케아 2021.03.15 13:30

    최고의 벚꽃 명소는 경기대학교라고 생각합니다! 예대로 가는 길, 오르막길은 양쪽으로 피어난 벚꽃 덕에 행복하게 길을 걸을 수 있고, 곳곳에 펼쳐진 벚꽃은 많은 사람의 포토존이 되기도 합니다. 무엇보다도 경기대의 벚꽃 명소는 경기탑! 벚나무가 커서 풍성해 보이는 데다가 하얀색과 분홍색을 가진 벚꽃의 조화로움은 이루 말할 것이 없습니다. 경기대에서 한 번 본 벚꽃은 절대 기억 속에서 잊을 수 없고!! 다음 벚꽃 필 시기까지 기다리게 만든다는 매력까지 있습니다. 경기대학교 학생들이 아름다운 봄을 즐기며 벚꽃을 볼 수 있는 날들이 얼른 왔으면 좋겠습니다 ^ㅁ^

  • ?
    myo2 2021.03.18 22:12
    예대로 가는길 벚꽃 진짜 이쁘죵,,ㅜㅜ 경기탑도 그렇구 학교내 딱 사진 찍을만한 포토존이 많아서 엄청 좋은거 같아요!
  • ?
    당연히 경기대학교입니다!! 한강은 전국에서 사람이 많이 모여서 사람도 많고 복잡복잡하지만, 우리 학교는 상대적으로 사람도 적어 벚꽃의 매력 그대로, 오랫동안, 온전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텔레컨벤션 잔디밭 위에 벚꽃나무가 쭉 있고 예대 길도 벚꽃이 양 옆으로 피기 때문에 진정한 봄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한강에는 강바람이 있지만, 우리 경기대에는 산바람 즉, 경기풍이 있기에 한강에 결코 밀리지 않습니다! 그래서 벚꽃 명소는 누가 뭐래도 경기대입니다!
  • ?
    이케아 2021.03.16 23:46
    모부기깨알이하고싶은거다해 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아무래도 아는 사람만 올 수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비밀스럽기도 하고, 산바람이 부는 것은 경기대에서만 느낄 수 있는 장점입니다.
  • ?
    myo2 2021.03.18 22:13
    마져용 특히 요즘같은 시국에는 차라리 사람들이 많이 몰릴 한강보단 학교로 꽃놀이 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ㅎㅎ
  • ?
    어리둥절 2021.03.16 23:07
    제가 생각하기에 벚꽃 명소는 한강보다 경기대학교인 것 같습니다. 물론 한강의 장점이라고 하면 물이 같이 있다는 것이죠. 하지만 경기대학교의 장점은 산이라는 것입니다. 꽃이나 나무는 산에 있어야 더 그 분위기가 살아난다고 생각하는 사람으로서 산에 위치하고 있는 경기대가 벚꽃명소로 더욱 적합하지 않나 싶습니다. 심지어 각 건물마다 다양한 생김새를 하고있어 예를 들어 예대, 주차장, 공대, 경기탑 등등 다양한 모습을 바탕으로 사진 찍기에도 좋고 학생들이 풍기는 풋풋함까지 더불어 느끼기 좋아 벚꽃명소는 경기대라고 생각합니다. 올해는 그 분위기가 덜하겠지만 어서 빨리 벚꽃을 즐기는 시기가 왔으면 좋겠네요ㅎㅎㅎ
  • ?
    이케아 2021.03.16 23:47
    어리둥절 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무엇보다 경기대는 길마다 다른 분위기의 벚꽃을 느낄 수 있습니다!!
  • ?
    myo2 2021.03.18 22:15
    공대쪽은 제대로 구경 못해봤는데..!ㅜㅜ 올해는 꼭 벚꽃피면 여기저기 학교내 다 둘러봐야겠네요~!
  • ?
    히힛 2021.03.17 19:07
    경기대학교가 벚꽃의 명소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산과 벚꽃이 함께하고 따로 약속을 잡지않고도 동기들과 벚꽃을 즐길 수 잇으며 한강에 비해 사람이 많지않기때문에 사진도 비교적 많이 찍을 수 있어 좋다고 생각합니다
  • ?
    myo2 2021.03.18 22:18
    따로 약속 안잡고도 다같이 꽃구경하는거 이게 진짜 메리트죠,, 보통같으면 수업끝나면 후다닥 집가기 바쁜데 벚꽃핀 시기에는 꼭 다같이 놀다 가는 거 같아용ㅎㅎ
  • ?
    이케아 2021.03.19 13:50
    약속 안 잡고 많은 동기들과 벚꽃을 즐길 수 있다는 것 역시 큰 장점이죠!
  • ?
    myo2 2021.03.18 20:12
    경기대학교와 한강, 벚꽃이 핀 풍경 자체는 두 곳 다 아름답지만 명소라 뽑고 싶은 곳은 경기대학교입니다! 한강에서의 벚꽃 구경은 말그대로 벚꽃 자체에 포커스를 잡고 놀러가는 것이지만 경기대학교에서의 벚꽃 구경은 '캠퍼스 라이프'라는 로망에도 젖어들게 해줍니다. 아침에 통학을 하며 지나다닐 때와, 수업을 마치고 내려오는 길에 보는 벚꽃들은 지친 마음과 몸을 힐링시켜줍니다~(❁´▽`❁) 실제로 저 역시 좋은 추억도 많았구, 그래서 이렇게 일상 속에서 소소하게 행복을 주는 경기대의 벚꽃 풍경이 저에게는 가장 최고라고 느껴집니다! 더불어 코로나가 빨리 잠잠해져서 새내기 친구들도 이런 설렘과 힐링을 경험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ㅜㅜ
  • ?
    이케아 2021.03.19 13:51
    벚꽃만이 목적이 아니라 캠퍼스 라이프까지 즐기는 곳이라는 점에 깊게 공감합니다! 얼른 이 소중한 추억을 다시 꺼낼 수 있으면 좋겠어요~
  • ?
    봉봉이 2021.03.19 01:57
    경기대학교에서 보내는 벚꽃 시즌은 낭만이 있어요. 강의가 끝나고 동기들, 친구들과 함께 벚꽃길을 거닐던 추억을 잊을 수가 없네요. 밤늦게 정문 놀다가 후문 기숙사로 돌아오는 길에, 가로수 불을 받고 화사하게 빛나던 벚꽃나무들은 잊고싶지 않은 순간들을 주었어요. 학생이기에, 캠퍼스라이프를 보냈기에 한강보다는 경기대학교가 벚꽃 명소로서 더욱 다가오네요.
  • ?
    이케아 2021.03.19 13:52
    4년동안 같은 곳에서 보내는 추억은 절대 잊지 못하죠ㅠㅠ 게다가 예쁜 벚꽃까지 볼 수 있다면 최고일 것 같아요!
  • ?
    myo2 2021.03.19 20:37
    맞아요ㅜㅜ이말제말ㅜㅜ그런 의미에서 어떻게보면 다들 벚꽃보다는 벚꽃을 보며 함께 보내는 그 시간 자체에 더 행복을 느끼는 거죠! 한강에서의 구경도 추억이 될 수 있지만 학교에서 일상처럼 접하게 되는 추억이 더 깊게 남는 거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경기대학교 학우들을 위한 토론의 장, 아고라장에서 건강하고 자유로운 토론을 즐겨 주세요. file 거북이 2020.09.14 377
9 [EVENT ing] 아홉 번째 토론. 코로나 19상황 속 영화는 영화관에서 상영해야 한다. vs 위험하니 OTT플랫폼으로 상영해야 한다. 1 file 거북이 2021.06.13 35
8 [EVENT end] 여덟 번째 토론. 민트초코는 맛있다 ‘민초파’ vs 치약맛 나는 음식을 왜 먹냐 ‘반민초파’ 9 file 거북이 2021.05.09 242
7 [EVENT end] 일곱 번째 토론. '학교폭력' 가해자들의 사회 활동에 제약을 둬야 한다. Yes or No 4 file 거북이 2021.04.12 376
» [EVENT end] 여섯 번째 토론. 최고의 벚꽃명소는 ‘경기대학교이다’ VS ‘한강이다’ 16 file 거북이 2021.03.15 552
5 [EVENT end] 다섯 번째 토론. 부모의 자녀 체벌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 vs 아이의 훈육을 위해 적당한 체벌은 필요하다 16 file 거북이 2021.02.14 746
4 [EVENT end] 네 번째 토론. 얼어 죽어도 코트 vs 추우면 패딩 (with VOKU) 55 file 거북이 2020.12.14 1236
3 [EVENT end] 세 번째 토론. 명예훼손죄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에만 피해자에게 가해자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vs 죄의 요건을 충족하지 않더라도 피해자가 원한다면 제공해야 한다 8 file 거북이 2020.11.07 781
2 2차 토론은 에브리타임 웹진운영국 게시판에서 진행합니다. 거북이 2020.10.26 226
1 [EVENT end] 첫 번째 토론. 콩송편이 맛있다 vs 깨송편이 맛있다 13 file 거북이 2020.09.14 1011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